마드리드를 떠나 발렌시아로 향하는 히치하이킹은 이례적으로 1박2일로 기간을 잡고 출발했다. 지금부터 그 이유와 과정을 찬찬히 풀어쓸테니 집중하시길. 지난번에 루이 형님의 여행다큐촬영을 힘겹게 했는데 마지막 시퀀스가 아직 남았으니 그것이 바로 히치하이킹. 히치하이킹하는데 무슨 1박2일이라는 기간이나 잡냐고 의아해하시겠지만 그 이유는 무려 네가지. 첫째, 에스파냐는 히치하이킹의 볼모지. 둘째, 그래서 에스파냐 히치하이킹은 낮에도 어려운데 해 떨어지면 게임오버라고 봐야됨. 셋째, 그렇기때문에 되도록이면 오전에 출발하는데 루이형님과 카메라맨 형님께서 오전에는 미팅이 있으셔서 늦은오후에나 촬영이 가능하시다네. 넷째, 촬영 시간은 연출자의 의도에 따라 제각각인데 이 형님 촬영 스타일을 보니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빨리 찍는 스타일도 아님. 자 일단 루이형님의 차를 얻어타고 고속도로 휴게소까지 가서 촬영시작. 루이형님은 내가 차를 얻어타는것을 찍고 싶어하셨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차가 잡힐 기미가 안보이자 바로 스토리를 수정하고 내게 행운을 빈다면서 떠나버렸다. 그리고나서 신기하게 내가 차를 잡는 장면이 바로 연출되었다. 당연하게도 한큐에 가는 차는 아니라 중간 지점에서 내렸는데 그때 슬슬 해는 지고있고.. 그래서 하루밤을 머물 장소를 디깅하는데 마침 근처에 숲 발견.

숲에 들어갔더니 갑자기 해가 빨리 지고 내가 너무나 다급한 마음에 주위에 널부러져있는 나뭇가지들을 끌어다가 재빨리 베이스캠프 생성. 그리고 바로 취침. 오랜만에 하늘을 지붕삼아 달빛보며 잠드니 좋네. 다음날 아침, 새소리를 알람삼아 기상.

어제 내렸던 주유소에 다시가서 기다리는데 10분도 안기다리고 바로 겟. 오예 오늘 히치하이킹 좀 될려는 날인가? 콜롬비안 아저씨였는데 발렌시아 아주 가까운 근처까지 가신다고.. 오예 오늘 히치하이킹 좀 될려는 날인가?

하지만 아저씨의 차에서 내리면서부터 문제가 발생하는데 아저씨가 나를 내려주신 지점은 발렌시아까지 겨우 15km 남은 상황. 게다가 시간도 굉장히 이른 시간이라 뭐 끝났네 이러면서 있었지만 역시나 히치하이킹 볼모지답게 차가 잡힐 기미는 안보이고 시간은 계속가고.. 이게 고작 15km 밖에 안남았다라는 안일한 생각이 결국은 독이되어 평소와 같은 기다림인데도 초조함이 더욱 증폭되고.. 결국 기다리지 못하고 잔머리 굴린게 고속도로를 걸으면 분명 경찰이 와서 나를 태워줄거라는 지난 경험에 의존하며 고속도로를 오랜만에 걸었다. 근데 이상하게 경찰이 안와.. 왜 안오지?! 분명 내 경험에 의하면 삐뽀삐뽀 다가와 나를 추궁하며 패스뽀뜨 검사하고 다음 주유소까지 차를 태워주면서 여기서 시도해 고속도로 걷지말고 한마디 충고와 함께 썩소를 날려줘야되는데.. 결국 끝까지 경찰차는 물론, 그 어떤 차도 멈춰서지 않았다는.. 아 퍽덥된 내 다리 썅.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