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 Drive (2011)

2015.04.09 04:19 from 2015/04

[드라이브]는 단순하고 전형적인 스토리의 영화입니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프로페셔널 드라이버 주인공, 그가 처음으로 마음을 연 여자, 그러면서 그를 둘러싸게 되는 음모. 그런데 뭔가 낯설게 느껴집니다 분명 다 예측할 수 있는 뻔한 이야기인데도 말이죠. 답은 영화의 액션에 있습니다. [드라이브] 할리우드 액션 스릴러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칸에서 선택을 받은 작품입니다. 그 얘기는 즉, 이 영화의 액션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아닌 유럽 아트하우스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거죠. 뭐 감독이 덴마크 사람이니 어찌보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고로 [분노의 질주]같은 아드레날린 폭주 카체이싱 액션 영화를 기대하셨다면 실망하실지도 몰라요. 주인공은 스피드로 무작정 치달리는 드라이버가 아닙니다 도시 곳곳 경찰들의 위치, 도로상황, 차의 상태를 꼼꼼하게 계산해서 지능적으로 달리거나 멈추거나를 조율하는 사람이죠 그리고 언뜻 제목이 주는 인상과 달리 카체이싱 장면도 별로 없어요. 폭력적인 장면이 많은데 지독히 잔인해서 오히려 새로운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확실히 일반적인 할리우드 액션 영화에서는 찾아 보기 힘든 그런 것들이죠. 전체적으로 복고적인 향수를 띄는 영화라 볼 수 있는데 거기에는 음악들도 한 몫 합니다. 많은 분들이 이 영화의 오프닝 크레딧과 배경음악을 좋아하시던데요 저도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예고편과 함께 오프닝 크레딧을 추가로 첨부합니다.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하나 2015.04.12 22:32

    드디어 본 영화다. ㅋㅋ 추천하는 영화 줄거리들이 너무 흥미진진해서 다 보고는 싶은데 어디서 봐야 할지 몰겠네요. ㅎㅎ
    이 영화도 재밌게 봤고, 존 윅도 재밌게 봤어요. 그건 액션 영화지만 추천.

  2. addr | edit/del | reply 하나 2015.04.12 22:34

    아. 혹시 로드 투 퍼디션 보셨어요? 혹시 대부 좋아하셨다면 추천.

    • addr | edit/del YONGMANI 2015.04.14 13:03 신고

      로드 투 퍼디션은 봤지만 존 윅은 아직 못봤네요.. 조만간 찾아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