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왕성 Pluto (2012)

2015.02.06 13:18 from 2015/02

초딩때 어떤이유였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태양계 행성 순서를 외운적이 있었죠 수금지화목토천해명. 최근까지도 그렇게 각인되어 있었는데요 이 영화를 보고나서 태양계 마지막 행성인 명왕성이 국제천문연맹에 의해 지위를 박탈당했다는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이유는 크기와 질량이 매우 작고, 충분한 중력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는군요. 네 알겠습니다 그럼 이제 수금지화목토천해 로 알고 있으면 되는거네요. 그런데 말입니다 지위를 박탈당했다라는 표현이 웃겨요 생각해보세요 어쩌면 인류의 출현 훨씬 전부터 있었을지도 모를 저 먼 행성을 마치 자기네들이 창조한것마냥 명왕성이라는 지위를 줬다가 이제와서 너는 자격이 안돼 개똥취급하는거잖아요. 명왕성이 아니 그러니까 이제는 그냥 소행성이 되어버린(우리 인간들에 의해) 저 조그만 행성은 이렇게 생각할지도 몰라요 개똥같은소리하고있네. 서론이 너무 길었습니다 이거 무슨 인터스텔라 뺨치는 공상과학영화라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아쉽게도(?) 한국사회의 뒤틀린 교육환경에 관한 영화입니다.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꿈과 희망을 포기하고 더 나아가서 삶까지 포기하는 우리들의 이야기죠. 인성보다는 성적을 잣대로, 그것도 서열화시켜 우열을 가리는 현재의 교육시스템과 그런 시스템을 만든 기성세대의 오만함이 재능있는 아이들을 명왕성처럼 퇴출시키고 있다 이겁니다. 무대인 고등학교, 학생, 교사, 학부모들.. 입시경쟁을 보여주기에 최적의 아이템들이죠. 한가지 걸리는건 이야기의 강도입니다 주제의식을 명확히 전달하려는 의도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지나치게 작위적인 막장 드라마 같아요. 아무리 봐도 학생들이 저지르는 일이라기엔 도를 넘어섭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비현실적으로 보이지만도 않습니다 요즘 뉴스에서 흔히 접하는 이야기의 강도와 별 차이가 없거든요. 이제 우리는 현실과 비현실의 구분이 필요없는 시대에 살게 된걸까요 진짜 그런거예요? 웃프네요.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