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들 Looks (2014)

2015.03.02 21:12 from 2015/02

많은 청춘영화들 특징은 젊음을 옥죄는 상황과 사건들로 치장해 청춘들을 사회에 대한 불만과 자기연민에 빠지게 만든다는 겁니다. 독립영화 표정들도 비슷한 맥락의 청춘영화입니다 자전거 가게에서 일을 하며 막연히 연극배우의 꿈을 꾸는 남자는 여자친구의 갑작스런 임신소식을 듣고 힘들어합니다 집안 사정도 좋지 않아요. 하지만 그 모든것들이 그리 극적으로만 보이지는 않습니다 분명 극적인 상황인데도 최대한 과장없이 담담하게 그리고 있어요 오히려 절제되었다고 느낄때도 있죠. 배우들의 표정에서도 그런 늬앙스를 느낄 수 있는데요 영화 제목과는 역설적으로 무표정 일색입니다 마치 별일없이 아무렇지 않게 산다는 것처럼. 하지만 그런 무표정 속에서도 분명 어떤 감정이 묻어나오게 마련이잖아요 감독은 아마 그런 정서에 포커스를 맞춘거 같아요 조용하면서도 뭔가 있는 그런거요. 꿈과 현실이라는 주제를 감정적 동요 없이 담백하게 담담하게 담아낸 영화입니다 그래서 장편치고는 짧은 러닝타임인 66분이 마냥 짧다고만 느껴지지 않을 정도죠 뭐 솔직히 말해서 지루한 면이 없지 않아 있다는 겁니다. 예고편이나 영화와 관련된 짧은 쿠키영상도 찾아볼 수 없더군요 그래서 사진으로만 대체했습니다. 한국 독립영화 상영현실이 너무나 열악하니 한번 보시라고 말씀드리기 애매하지만 그래도 기회가 생기신다면 꼭 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