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안들은 러시안과 달리 너무 친절하고 따뜻해서 내가 머물곳을 쉽게 찾을 수 있을거 같았는데 집에 초대는 선뜻 잘 안하네. 그렇게 이틀을 어쩔수없이 버스터미널과 공원에서 노숙하다보니 이제 여기 있으면 안되겠다 싶어 남쪽동네인 베르누로 갈려고 발길을 재촉하는데 가는길에 낯익은 글이 보였다. 고추.. 고추?! 뭐지? 호기심을 억누르지 못하고 들어가봤는데 한식당. 혹시 사장님이 한국분이지 않을까 싶었는데 역시나.. 그것도 굉장히 젊으신 분이 사장님겸 쉐프님. 성함은 이규호. 나보다 한살 형님이셨는데 내 자초지종을 들으시고는 일단 앉으라고 하셨다. 그리고는 주방에 들어가시더니 뭔가를 들고 나오시는데 세상에.. 비빔밥!! 내가 빵때기만 보다가 비빔밥 보니까 눈물이 나올거 같더라. 맛은 그야말로 지금까지 먹어본 비빔밥중에 베스트 오브 베스트!! 다먹고 잠시 대화를 나눴는데 규호형님께서는 예전에 에스토니아에 교환학생으로 오셨다가 에스토니아의 매력에 빠져 학업을 마치고 바로 넘어오셔서 사업을 시작하셨다고 한다그리고 형도 예전에 무전여행을 하신적이 있어서 내처지를 잘 이해하신다고.. 고추는 이제 문을 연지 이틀째라고 하셨는데 내가 운한번 제대로 걸렸네.. 나에게 이런 판타스틱한 드라마같은 일이.. 형이 내가 잠시 머물곳을 알아봐 주신다고 하셨다. 너무너무너무감사합니다 규호형! 에스토니아 여행 생각하고 계신분들은 고추 꼭 들리세요! 머스트플레이스임. 내가암.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원여사 2011.11.19 12:26

    혹시 집에서 보다 잘먹는거 아니야?

  2. addr | edit/del | reply 동동 2011.11.22 23:27

    죄송하지만 이식당 홈페이지나 이 주방장님블로그나 연락처를 알 수있나요? 저도 발칸쪽에서 한식당을 할려는 꿈을 가지고 있어서 문의사항이 있는데...실례가 되지 않으신다면,...

    • addr | edit/del YONGMANI 2011.11.27 15:51 신고

      죄송합니다 현재 제가 여행중이라 인터넷을 자주 접속 못합니다 답글이 늦은점 이해해주시길.. 이메일 주소 있는데 일단 형한테 여쭤보고 메일보내드릴께요. 댓글이나 방명록에 메일주소 남겨주시면 메일 보내드리겠습니다. 다만 언제 메일을 보내드릴지는 미지수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2011.11.28 00:33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바람을 흩날리며 2011.12.25 09:51

    아! 비빔밥 내가 다 눈물이 날거 같아~~

  5. addr | edit/del | reply 시온 2018.04.02 19:14

    에스토니아 어디에 이 식당이 있나요?
    저도 곧 가보려구요
    혹 식당 전번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