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마당 음악영화제가 열려서 뭐볼거있나 시간표를 보는데 전부터 봐야지봐야지 하면서 미루다 결국 못봤던 짐자무쉬 신작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가 리스트에 있길래 보러갔다. 기존의 뱀파이어물과는 다른 흐느적거리는 자뻑, 나른한 탐미주의, 게으른 뱀파이어물로서 짐자무쉬옹의 건재함을 느낄수 있는 영화였음.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