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자가 제노바에서 사용할 수 있는 버스티켓을 줘서 일단 제노바의 끝 언저리에 있는 동네 나르비까지 버스 타고 고고씽.

히치하이킹 할 포인트를 찾으러 걸어가는데 해안가 도로다 보니 경치가 너무 좋아 나도 모르게 계속 걸어갔다. 마을 두세개 지난거 같은데.. 뭐 아무튼 계속 걸어가는중 기차길이 어디선가 나타나고 문득 바로 이전 히치하이킹때 기차무임승차로 이탈리에 넘어온것이 생각나 다시 한번 시도해볼까 말까 한 3분정도 고민.. 결국 악마의 속삭임에 넘어갔다.

일단 기차역 게시판에 붙어있는 모든 기차의 종류, 시간, 경유 및 종착역을 세밀히 분석 후 지난번의 경험에 대입해 본 결과 몇가지 후보가 나왔는데 그 중에서도 우선순위는 당연히 시간이 빠른순. 그리고 드디어 기다리던 기차가 왔다. 시험의 순간에 오르는 순간이다. 아 존나 떨리네.. 과연 내 예상이 적중할까 아니면 여기서 좁밥될까.. 모 아니면 도.. 성공이냐 실패냐.. 확률은 반반..

1차시도 성공. 하지만 여기서 안심 할 수는 없다. 행운이라는 경우의 수가 있으니.. 다음코스는 전세계 여행자들의 핫스팟으로 각광받고 있는 친퀘테레를 지나는 코스. 기다리던 기차가 왔다. 다시한번 시험대의 순간에 오르는 순간. 과연 내 예상이 또다시 적중할까 아니면 여기서 좁밥될까.. 모 아니면 도.. 성공이냐 실패냐.. 확률은 반반.. 결과는.... 성공.

2차시도까지 성공했다고 역시 안심할 수는 없다. 끝까지 긴장을 늦추면 안된다. 그래도 내 패가 맞았다는것이 확신이 되는 순간이다. 마지막 코스. 기다리던 기차가 왔다. 확실하지 않으면 승부를 걸지 말라.. 성공한다에 내 손목아지 건다.. 결과는.... 내 손목아지 무사함. 으하하하 이탈리 기차의 허점발견! 앞으로 이탈리에서의 이동수단은 기차가 될듯. 그나저나 간만에 짱구 굴리고 긴장 지대로 했더니 너무나 고단한 하루다.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J 2012.10.08 11:28

    이 색히 현행범으로 끌려갈라고

  2. addr | edit/del | reply 단발머리를한남자 2012.10.08 13:35 신고

    이탈리 기차의 헛점이 궁금하네요^^ㅎㅎ
    들켰으면 어떻게 대처할지 미리 '구상해둔 콘티'가 있었나요?^^ㅎ진정한 히치하이커^^b

  3. addr | edit/del | reply 하나 2012.10.08 14:04

    내가 다 살 떨리네요. 간도 크시지.=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