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처음 2편을 보고는 [호빗] 시리즈에 대해 흥미가 떨어졌었는데 이번에는 나름 재밌게 봤습니다 아마도 기대를 안했기 때문에 그런거겠죠. 2편은 [호빗]의 본래 정체성과는 상관없이 [반지의 제왕] 프리퀄 느낌을 내기 위해 본격적으로 시동을 겁니다. [반지의 제왕]의 주요 캐릭터들을 다시 등장시켜서 반갑고 즐거운 기분을 선사해요 특히 여성팬들 많이 울렸던 레골라스의 가세로 액션은 더 디테일하고 멋있고 화려하게 느껴집니다. 액션 씬들을 보고있으면 마치 테마파크에 놀러온 기분이 들어요 굉장히 빠른 롤러코스터를 넋놓고 보고 있는 그런 기분이랄까. 그 외 새로운 캐릭터들도 등장을 하는데 개인적으로 엘프녀 타우리엘에게 눈길이 가는건 어쩔 수 없더군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주인공 빌보에게는 집중이 안됩니다 그만큼 극에서의 비중도 작아졌어요 누가 주인공인지 모를정도로 중구난방이죠. 뭐 어쩔 수 없습니다 [반지의 제왕] 프리퀄에 한발짝 더 다가가기 위해서는. 예전보다 더 재밌게 봤다고 앞서 말했지만 여전히 스케일 부풀리기는 판단미스입니다 장황해요 질질 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거의 모든 장면에서 그런 느낌을 받는데 특히 마지막 클라이맥스는 정말이지.. 멍때리게 만들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