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SQUARE.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 내상태만큼 칙칙하고 우중충하고 우울한 날씨의 모스크바. 내가 지금 잘 곳을 못구해서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 수도. 아 또 기차역에서 노숙해야 되는건가.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y 1.
열차가 1시간40분 지연.. 얼씨구나. 지옥의 지옥행이라도 좋으니 빨리 와주렴. 바이칼호수에 같이 갔던 승국 아저씨와 역에서 만난 슬로바키안 토마스 반가웠어요 여행 잘하세요. 이번 지옥행의 내 자리는 전과는 완전 반대인 통로쪽 2층. 24시간 노숙의 후유증으로 자리에 눕자마자 기절했다는..

Day 2.

시베리아 지옥행 열차의 묘미는 역시 멍때림의 미학을 느끼는 것. 내가 이전에 한번 타봐서 암. 


Day 3.

뽀글이 만들어 먹었는데 이렇게 먹는게 신기했는지 아님 젓가락질 하는게 신기했는지 막 다들 쳐다보는데 동물원 원숭이 된 기분이었음.

Day 4.
시베리아 열차를 타면서 눈내리는 광경을 한번도 못보다가 드디어 마지막날에 보게되었다. 역시 시베리아는 눈내리는 시베리아지! 눈 내린 시베리아 벌판을 감상하며
19, 18살 코흘리개들 유숩, 다니야르와 맥주마시고 노가리 까다보니 어느덧 모스크바 도착.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원여사 2011.11.19 12:38

    영화보는것 같네..

이르쿠츠크역에 들어가 모스크바행 표를 알아보니 오늘기차는 다 매진. 하는수없이 내일 제일빨리가는 기차표를 달라고하고 표를 받았는데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24시간후 기차.. 기차표살돈밖에 없어서 숙박도 못하고.. 결국 역에서 노숙.. 저녁은 비스킷을 먹는데 내가 거의 일주일을 빵때기만 먹었더니 정신이 혼미해지고 안되겠다 싶어 챙겨온 고추장을 꺼내 비스킷에 발라 먹었는데 그냥 고추장 맛 납디다. 러시아 경찰들이 내가 불법체류자인줄알고 여권검사하고 추궁하고 무서워효.. 밤이깊어 매트리스깔고 침낭덮고 자려는데 보안들이 오더니 러시아말로 쏼라쏼라. 이러면 안된다고 그러는거 같음. 그래서 다시 다 접고 의자에 앉아서 선잠잤음. 목뿌러지는줄 알았네.. 그리고 춥기는 왜이렇게 춥냐.. 아 시베리아.. 기나긴 밤을 지새우고 심신이 지쳐있는데 귀여운 러시안 꼬마숙녀가 내게 관심을 보여 그나마 활기를 찾았네요. 고마워요 레이디. 지금 여기 이르쿠츠크역에서 태지형의 목소리가 들리는거 같음. 유머스트컴백홈..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산체스델솔 2011.11.05 01:24

    그리하여,,사귀기로핸나

  2. addr | edit/del | reply 산체스델솔 2011.11.05 01:59

    근데빵개~그와중에우째노트북은들고갔다이ㅋㅋ에스토니아부터어디까지가는거고?궁금하다임마~

  3. addr | edit/del | reply 조원석 2011.11.09 14:46

    재밌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유머스트컴백홈 ㅋㅋㅋㅋㅋㅋ자도되는데 누우면 안돼 그게 짱나 노숙은 ㅋㅋ

  4. addr | edit/del | reply 원여사 2011.11.19 12:40

    귀하게 자란 분당맨 노숙 우짜노?

바이칼의 감동을 뒤로한채 돌아갈려고 버스를 탈까하다가 이번 여행에서 중요한 이동수단이 될 히치하이킹을 시도해보기로 했다. 여행을 떠나기전 나라양이 히치하이킹 열심히 하라고 선물해준 화백들이나 쓰는 하이퀄리티 스케치북에 글을 쓰고 휴게소에서 라운드걸간지로 한 20분 서있었나.. 차가 한대 멈춰서네.. 러시아 사람들의 불친절함에 사실 별 기대를 안했고 잡힌다고 해도 한시간이 넘어서야 잡힐거라고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차가 잡혀서 내가 어리둥절.. 뭐 아무튼 선물 받은 어린아이마냥 신나하는데 그새 떠나가버릴까봐 재빨리 정신차리고 차에 올라탔다. 차를 태워준 사람들은 올랴와 뱐. 커플인거 같던데 역시나 러시안답게 영어는 저리가라고 그래도 다행히 친절하더라. 시내에 내려줘도 되는데 역까지 태워주고.. 사진 찍자고 했는데 올랴는 사진 안찍는다고 하고 뱐만 사진 찍었다. 고마워요 당신들처럼 친절한 러시안 처음봐서 신기했어요. 스빠씨바 발쇼예.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새틴윤 2011.11.05 01:45

    장하다ㅎㅎㅎ 스케치북이 빛을 발하는구나 색별로 사줬으니 나중엔 무지개도 그려줘

  2. addr | edit/del | reply 깍둑 2011.11.06 16:30

    쓰바씨바 뭔가 욕같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