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딸의 무한배려로 2주동안이나 오딸집에서 편하게 지냈는데 이제는 떠나야 할 시간이 온 것 같아 서둘러 짐을 싸서 나왔다. 떠나기 전날에 오딸이 마지막날이라고 김치볶음밥 만들어주고 떠나는 당일에는 컵라면과 초콜릿 챙겨주고 막 헤어질때는 간지나게 싸나이포옹하고 쿨하게 헤어졌다. 여기까지는 정말 괜찮은 상황극이었음. 아우토반에서 나를 태워준 친구는 그레고. 그레고가 도르트문트 근처에 있는 휴게소까지 태워줬는데 여기까지도 괜찮은 상황극이었음. 문제는 여기 휴게소부터인데 뻥안보태고 10시간동안 차 한대가 멈추질 않네.. 거기에 비까지 내리고.. 오늘은 가망이 안보여 내일 시도하기로 하고 휴게소 식당에 들어가 하룻밤 지낼수있냐고 양해를 구했지만 매몰차게 나가리. 심지어 폴리스에 신고해서 해명한다고 진땀뺐네. 비만 안내리면 어떻게 노숙해보겠지만 아 역시 마더네이쳐 앞에 우리 인간은 좁밥임. 내가암. 시간은 계속 흐르고 비바람속에서 추위에 떨며 12시간 가까이 서있으니 정신이 혼미해지고 몸이 으슬으슬한게 내가 쏱될거 같길래 결국에는 다시 오딸네 집으로 돌아가기로 결정을 내렸다. 다행히 빌레펠트로 가는 차를 생각보다 빨리 잡아서 오딸집으로 무사컴백했네요. 오딸.. 염치없지만 조금만 더 신세질께.. 아 여행하면서 또 이런적은 처음이라 내가 지금 패닉상태임.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바람을 흩날리며 2012.01.15 09:01

    12시간이나 밖에서 고생했네 감기걸리지 않아야 될텐데.. 일단 제일 중요한건 건강이니까 건강 잘챙기길 바래~

  2. addr | edit/del | reply 세리킴 2012.01.18 00:07

    어무이께서 엽서 잘 받으셨다하심
    벨기에나 룩셈부르크 또는 프랑스에 있었음 좋겠다 하심
    아직 독일?
    비를 너무 많이 맞아 아프진 않는지 무한걱정중이심
    동생이 되서 댓글 하나 안다냐고 혼남
    젊은 청년이여 화이팅
    기도하고 있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