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지금 크로아티아 자다르 보리스 할아버지 댁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할아버지는 아시아 문화에 관심이 많으셔서 아시아 친구들을 엄청 초대하세요. 거기에는 당연히 한국 친구들도 포함되어 있죠. 저 역시 한국인이라 초대를 받은거 같습니다. 사실 저를 초대 할까 말까 고민을 하셨다고 해요. 이유는 장기여행을 하면서 한번도 건들지 않아 장발이 된 저의 머리 때문이지요. 예전에는 장발 여행자들을 많이 초대하셨었다고 하시던데 집안 여기저기 긴머리카락이 떨어져 있으니 은근 스트레스를 받으셨나봅니다. 그래서 어느순간부터 장발 여행자를 초대하지 않으셨다고 하시네요. 여성분들도 숏컷 머리를 하신 분들만 초대를 하신다고 하시니 말 다했죠 뭐. 할아버지께서 저의 머리를 직접 잘라주시겠다고 하셨는데 저 역시 자르고 싶지 않은건 아닙니다. 하지만 그럴 수가 없습니다. 여행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갈때까지 그 어떤 누구에게도 내 머리카락을 내어주지 않겠다고 제가 아는 헤어디좌이너 동생과 약속을 했기 때문이지요(보고있나 정규!?). 요즘 할아버지께서 제 뒤에 붙어 따라다니시면서 저의 지현 언니 뺨치는 엘라스틴 머리카락을 흘리지 않나 관찰하시는데요.. 이게 은근 스트레스입니다. 제가 여행을 떠나기전 종종 여동생이 집안 여기저기 긴머리카락을 흘리고 다녀서 뭐라고 구박한적이 많았는데요.. 동생의 심정을 제가 지금 너무나 잘 알겠네요. 한국에 돌아가면 다정다감자상 오빠가 되어야 겠습니다. 근데 왜 제가 갑자기 존댓말로 글을 쓰고 있죠? 존나 어색하게..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아살리아 2012.11.16 01:36 신고

    존댓말 색다르고 좋은데요

  2. addr | edit/del | reply 하나 2012.11.19 12:28

    할아버지 엄청 무서울 줄 알았는데.. 영화도 보여주시고, 뮤지컬도 보여주시고, 친구들도 많이 초대해주시고.....
    ㅎㅎ 엄청 마음에 드셨나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