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지만 코임브라를 떠날 시간이 왔다. 운좋게 케이마 다스 피타스 축제가 있는 기간에 와가지고 너무나 유쾌한 브라질리안 친구들과 너무나 즐겁고 너무나 정신없는 시간을 보내고 간다 내가 덕분에. 보고싶을거야 다들.. 브라질에서 다시 만날 그날까지 안녕! dio mio! obrigado! adeus!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케이마 다스 피타스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퍼레이드! 각 과마다 각자의 퍼레이드카를 직접 디자인하고 만들어서 학교에서부터 시내중심을 지나 강까지 퍼레이드를 함으로서 졸업을 축하하는 행사인데 키포인트는 퍼레이드카에서 공짜맥주를 뿌린다는것. 이 맥주를 물론 마시기도 하지만 또다른 용도(?)로 서로 미친듯이 맥주를 뿌리던데 내가 얘네들 사이에서 쩌리짱 간지로 있다가 호되게 맥주샤워했네. 퍼레이드를 하는 동안 모든 교통이 통제되고 코임브라 사람들은 모두 길거리에 나와 공짜맥주 마시며 춤추고 노래하고 이거시 케이마 다스 피타스 끝판왕!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지난번 포스팅에서 설명드려서 아시겠지만 지금 코임브라는 케이마 다스 피타스 축제중. 대학 졸업 축제라 한국의 대학축제와 비슷하겠지 생각했는데 세상에 얘네는 아예 뮤직페스티벌을 따로 주체해서 축제기간 1주일동안 아주 뽕빨나게 에브리데이 파티파티파티. 지금 이 시간에도 열기로 넘쳐있을 케이마 다스 피타스 2012 둘째날에 간지체크하러 갔다 왔다. 외국 유명 뮤직페스티벌을 포함 대부분의 페스티벌이 보통 최대 3일동안 여는 것이 일반적이라 1주일 페스티벌이 좀 신선했는데 더 충격적인건 학생이면 단돈 10유로, 학생이 아니어도 단돈 15유로에 입장 할 수 있다는 것. 하지만 그 마저도 없는 나로서는 어떻게 들어갔냐 설명하자면 이거시 또 감동적인 이야기인데 내 사정을 충분히 아는 수많은 친구들이 조금씩 돈을 모아 표를 하사하시니 아 눈물이 앞을 가리네. 사실 이렇게 민폐끼치면서까지 가고 싶지는 않았지만 페스티벌 둘째날 헤드라이너가 하이브스라는 말에 냅다 감사합니다하고 따라갔다. 외국에서의 페스티벌 첫 경험에 설레이며 악마에게 영혼 팔아 흔들어 제낀 퍼킹어썸 다크나잇이었다. 마지막 영상은 하이브스 앙코르 맛배기.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2

카우에이, 모니크 커플과 코임브라 산책. 커플 사이에 껴서 걷는거 그닥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차마 거절하기 힘들정도로 같이 가자고 그래서 따라갔더니 지들끼리 얘기하고 애정행각벌이고 신났네 띵호와.

다음날. 커플이 아닌 멤버들(카우에이, 페드로, 루카스, 가이수)로 교체해서 다른 곳 산책.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가브리엘, 카우에이의 친구 마르셀로의 생일파티에 초대받아 브라질 레스토랑에 갔다. 마르셀로는 헐리웃 스타 샤이아 라보프(트랜스포머 주인공)를 똑닮은 친구인데 그건 중요한게 아니고 내가 간만에 고기때기 끝장나게 흡입했다는게 키포인트. 마지막은 마르셀로가 한국말로 생일축하 노래 부탁해서 한곡조 뽑았음. 생일축하해 마르셀로!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