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에 해당되는 글 62건

  1. 2015.06.11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Mad Max: Fury Road (2015) (4)
  2. 2015.06.03 The Cinder Cone
  3. 2015.05.30 KUNG FURY
  4. 2015.05.29 현대카드 MUSIC LIBRARY (2)
  5. 2015.05.28 LEGO minifigures THE SIMPSONS (2)

1. [매드 맥스]가 무려 30년만에 속편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로 돌아왔습니다. 우리 기억 속 매드 맥스인 멜 깁슨은 세월의 힘을 무시할 수 없었는지 돌아오지 않았지만 이 시리즈의 창조자인 조지 밀러 감독님은 그대로 메가폰을 잡았습니다. 그의 나이 올해 일흔. 재밌는건 이 감독님이 [매드 맥스] 시리즈 이후 이렇다 할 순수 액션물을 만들지 않았다는 거예요. 그럼 그동안 어떤 작품들을 만들었는가. [로렌조 오일][해피 피트][꼬마 돼지 베이브2] 등등이죠.


2. 바로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죠 재밌습니다 굉장히!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모든 장면이 아드레날린 폭주 쾌감 액션으로 무장되어 있어요.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최소화하고 나머지를 액션으로 채워왔던 시리즈 특성상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까지 극한으로 밀어붙일 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어느 정도냐면 이전의 세편을 다 합쳐서 더 강하고 더 빠르게 후려치는 수준이라고 할까나요. [매드 맥스] 시리즈가 지금까지 회자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카 체이스 때문인데 이번 속편 전체가 사실상 한번의 거대한 자동차 추격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 이렇게 러닝타임 내내 순도 높은 액션으로 몰입감을 높이면서 극 전체를 끌고가는 영화는 찾아보기 어렵죠. 요즘 블록버스터 영화들은 이렇지 않아요. 대부분 액션의 타당성을 위해 구구절절한 설명이 반 이상입니다. 그렇다고 액션이 극 전체를 끌고 갈 만큼 재밌지도 않구요. 아마도 여기의 답은 아날로그 액션일 겁니다. 이번 속편 대부분은 아날로그 즉, 날 것 그대로 찍었습니다(심지어 그 많은 자동차들도 직접 제작된 진짜). CG래봤자 거대한 모래폭풍과 잘린 팔을 표현하거나 와이어를 지우는데 쓰였을 뿐이죠. 이유는 간단해요. 조지 밀러 감독님은 옛날 사람이니 옛날 방식 그대로 찍었을 뿐입니다. 거기에 30년의 세월동안 쌓여온 기술적인 면도 한몫을 했을 거구요. 그게 오히려 CG에 익숙한 요즘 사람들에게 존나 먹히는 겁니다.


4. 위에서도 말했듯이 거의 모든 장면이 액션이라 스토리텔링은 극도로 단순하게 느껴지는데 글쎄요 그렇다고 빈약하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대사를 통한 이야기의 비중을 줄이고 그 몫을 캐릭터와 그들의 액션이 대신하는 거라고 보시면 됩니다.


5. 제2대 매드 맥스 톰 하디는 멜 깁슨의 매드 맥스와는 또 다른 광기의 느낌적인 느낌을 보여주는데 멜 깁슨이 돌아오지 않았다고 아쉬워하신 분들은 괜한 걱정 했다고 하실거예요. 게다가 그가 이미 [매드 맥스] 시리즈 세편을 더 계약했다고 언급했으니 어쩌면 멜 깁슨의 맥스를 넘어서는 맥스를 만나게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6. 우리의 주인공 맥스보다 더 인상적인 캐릭터는 샤를리즈 테론이 연기한 퓨리오사입니다. [매드 맥스] 시리즈는 항상 여전사 캐릭터가 나오는데 이번 속편의 퓨리오사는 단언컨데 그 중 최고입니다. 사실상 이 영화의 주인공은 그녀라고 봐도 무방할 듯 싶습니다.


7.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는 이전 작품들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습니다. 이전의 세편 또한 각각의 독립적인 작품으로 봐도 될 만큼 확실하게 연결되지 않아요. 미래 세계의 기본 설정과 캐릭터를 가져와 비슷한 맥락의 하지만 또다른 어드벤쳐를 만들어냈을 뿐이죠. 그러니 이번 속편을 즐기기 위해 마블시리즈처럼 굳이 이전 작품을 찾아 볼 필요는 없습니다. 


8. 그래도 굳이 이전 시리즈를 찾아 보고 이번 속편을 보시면 속편의 근원이 어디에서 왔는지 알 수 있는 깨알 재미를 느끼실 겁니다. 분명 이번 속편은 이전 시리즈 모두에게서 영향을 받았거든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으면 모를 사실은 악당 임모탄으로 나온 휴 키스 번이 1편에서도 악당으로 나온다는 겁니다. 물론, 스토리상 동일 인물은 아닙니다.


9. 반대로 이번 속편을 보고 만족하셔서 이전 시리즈를 찾아보신다면 아마도 실망하실 분들이 적잖으실겁니다. [매드 맥스] 시리즈가 포스트 아포칼립스 장르를 대표하며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볼거리로 승부하는 액션물에서 약 40년이라는 세월은 갭이 큰게 사실이죠. 1편은 초저예산, 2편은 저예산, 3편은 최초로 할리우드 제작비를 댄 대작이지만 범작입니다.


10. 마지막은 여담인데요 제가 처음 접했던 [매드 맥스]의 세계는 어릴적 티비프로 주말의 명화에서 방영해줬던 [매드 맥스 3] 였습니다. 이후 초딩 3학년때 만화 [북두의 권]을 보면서 [매드 맥스]가 떠올라 비디오가게 형한테 물어보니 역시나 [북두의 권]은 [매드 맥스]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하시면서 꼬질꼬질한 VHS 테이프 [매드 맥스] 전편을 다 빌려 주셨더랬죠. 1, 2편은 빨간딱지가 붙어있는 18세 관람가인데도 말이예요.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한세훈 2015.06.11 10:35

    ㅇㅇ 재밌드라고

  2. addr | edit/del | reply 열혈남아 2015.06.11 15:49

    초3에 이미 매드맥스 통달을..

The Cinder Cone

2015.06.03 19:47 from 2015/06

지난번에 비디오 포스팅 했던(포스트보기) 트리하우스의 메이킹 쇼트다큐필름이 나왔네요. 아 나도 트리하우스에서 살고 싶으다요 언젠가 나도.. 아마 안될거야 난 젠장..  #Tree House.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KUNG FURY

2015.05.30 15:55 from 2015/05

우왕 드디어 나왔네요 [쿵퓨리]! 작년에 트레일러 영상보고 뻑이가 이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는데요 80년대 B급 러프 삼류 병맛간지 제대로인게 아 존나 멋있습니다! 이 단편영화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기부를 받아 만들어졌는데 1만7천여명의 사람들이 서포트를 해줬고 무려 63만달러가 모였다고 하네요. [전격Z작전]과 [SOS 해상구조대]로 80년대 아이콘이었던 데이빗 핫셀호프 형님이 찬조출연 합니다. 이어서 OST 뮤비도 존나 간지네요 한번 보시길.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MUSIC LIBRARY

2015.05.29 01:28 from 2015/05

우왕 놀이터 하나 더 생겼다!  #현대카드 #hyundaicard #musiclibrary #vinyl 1만장 #음악관련서적 #새로운 놀이터 #청력테스트 #한남동 #이태원.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아살리아 2015.05.29 14:21 신고

    오센스쟁이!역시ㅎㅎ 나동 여기 가볼려고용 라이브러리 쓰리콤보투어 ㅎㅎ 하루만에 다돌기는 무리겟죻ㅎㅎㅎ

    • addr | edit/del YONGMANI 2015.05.30 15:59 신고

      하루만에 쓰리콤보라.. 산을 보러 갔다가 한 그루의 나무만 보고 오실 수도 있지 않을까 싶사옵니다

LEGO minifigures THE SIMPSONS

2015.05.28 01:27 from 2015/05

민상이형이 레고 미니피규어 심슨시리즈 사다주셨다. 내가 예전에는 이런 키덜트 컬쳐에 관심이 좀 있었지만 유로트립이후 심플베이직무소유라이프를 추구하면서 관심 끊었는데 그렇다고 선물로 주시면 또 마다하지는 않기에 냅다 감사합니다 받았다. 이거의 빅재미는 랜덤으로 들어있는 캐릭터다. 배트맨 바트 기대했는데 폴아웃보이 밀하우스 나왔다 까비. 뭐 그랬다는.. 오늘의 일기 끝.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아살리아 2015.05.28 22:42 신고

    꺅 심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