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서 돌아오던 터미네이터의 이야기는 끝이났다. 이제 진짜 미래 세계에서 존 코너가 싸우는 상황을 중심으로 가져왔다. 시작도 하기 전에 결말을 알 수 있는 이야기라서 그런지 역시 빈칸 채우기식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뭐 그래도 예전 터미네이터의 추억도 떠오르고 무엇보다 화려한 액션이 눈을 즐겁게 해준다는.... 1,2,3편 다시 봐야겠다.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론 하워드 감독과 톰 행크스 콤비가 <다빈치 코드>에 이어<천사와 악마>로 돌아왔다. <천사와 악마>는 <다빈치 코드>와 소재만 다르지 이야기의 흐름은 거의 같다. 원작을 읽은 사람들은 모두 공감할 것이다. 원작자인 댄 브라운의 모든 소설들이 거의 이런 형식이다. 추리물이라고 하기에는 애매하지만 절묘한 픽션으로 독자들을 매료시킨다. 하지만 그런 힘도 영화로 넘어오면서 없어지는 것 같다. 그런 점 때문에 <다빈치 코드>를 보고 실망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천사와 악마>또한 그런 범주를 벗어 날 수 없었나 보다. 그래도 <다빈치 코드>보다는 괜찮았다. 나의 완소 배우 중 한명인 이완 맥그리거 형님이 나와서 그런 건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마지막 짤방은 이완 형님의 사진 중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이다. 언제 봐도 간지난다는....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스의 강림

2010.01.19 02:20 from 2009/05

요즘 무기력함, 피로함, 우울함, 집중력 장애, 의욕상실, 심한감정기복, 애정 결핍증상이 모두 콜라보레이션 되어 나의 내면에 다크포스인 시스의 기운이 사지로 뻗치게 하는 바람에 내가 다스 베이더가 될 것 같다는.... 아무튼 정신이 멜랑꼴리한 가운데 시스의 기운을 몰아내고 제다이 포스를 하루 빨리 되찾기 위해 뭔가를 해야 되겠는데 참 막막하다. 나의 제다이 포스를 되찾기 위해 도움주실 분들은 연락바람. 짤방은 용민 스카이워커가 다스용민으로 변해가는.... 이정도면 제정신이 아니라는 것을 알겠지?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술관 봄나들이전은 미술관 앞마당, 정원, 진입로 등 야외공간을 전시공간으로 확장하여, 문화와 휴식이 공존하는 열린 미술관으로 기능하고자 매년 주제를 달리해 개최되는 기획전이다. 올해는 "미술관 습격사건"을 개최한다. 이 전시에서 '습격'이란 비주류 문화에 속하지만 누구나 즐거워하고 재미있어하는 만화, 피규어, 장난감 등이 견고하고 신성한 '하이아트'만을 취급하는 미술관을 점거하는 사건을 지칭한다. 서울 시립 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6/14일까지 전시하니 뜻있는 분들은 출첵하시길....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심야영화 <똥파리>

2010.01.19 02:17 from 2009/05

지금도 계속 해외영화제 수상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소위 알 만한 사람들 사이에서 요즘 '뜨고 있는' 영화 <똥파리>를 보고 왔다. 이거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사람 불편하게 하는 영화더라. 쌍욕과 폭력이 나와서 불편한게 아니라 마치 남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 그런 리얼함이 불편하다는 얘기다. 영화를 보는게 아닌 이웃집의 실제 다큐멘터리를 보고 있는 것 같았다는....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름 의미있는 하루

2010.01.19 02:16 from 2009/05

황금같은 주말에 오랜만에 비가와서 하루종일 집에 있었다. 산더미 같이 쌓여있는 과제를 할려고 그랬는데 이거 집중이 안되더라. 그래서 J Dilla의 <Donuts> 원곡 샘플 앨범을 들으면서 구매해놓고 못읽고 있었던 잡지를 정독했다. 잡지를 정독하니 시간이 꽤 흘러 출출해졌다. 씨리얼로 간단하게 배를 채운뒤 또 잡지를 정독했다. 잡지를 다 읽고 나니 벌써 저녁먹을 시간이었다. 뭐 그랬다고.... 근데 과제는 언제하지?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뜻밖의 득템

2010.01.19 02:14 from 2009/05

이대 근처를 돌아다니는데 음반을 굉장히 저렴한 가격에 판다고 쓰여져 있는 곳이 있었다. 별 기대없이 가봤는데 이거 완전 좀 되는 곳이더라. 지금은 잘 찾아 볼 수 없는 옛날 음반들과 중고 음반은 물론, 일반 음반 매장에서 구하기 어려운 인디앨범들, 거기다 LP까지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는 곳이었다. 매장밖에 진열되어 있는 앨범들이 더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어서 막 디깅했는데 이게 왠일이란 말인가.... J DILLA의 DONUTS앨범에 사용되었던 오리지널 샘플 모음 MIX CD가 있는것이다!! 급흥분해서 더 디깅했더니 JAZZY SPORT의 프로젝트 그룹인 TETTORY BAD의 앨범이 나오는 것이다!! 거기에 더 급흥분해서 디깅했더니 99년도에 Prodigy가 발표한 네번째 작품인 The Dirtchamber Sessions Vol.1까지!! 감동의 물결이 몰려와 마치 마약한 것처럼 내 머리가 마비되었다는....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결재를 마치고 영수증을 받고 있더라. 아 뿌듯하구나~ 이게 인생이지!! 근데 매장 이름이 뭐였더라....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만에 심야영화를 때리러 갔다. <엑스맨>시리즈의 프리퀄이라 할 수 있는 <엑스맨 탄생 : 울버린>을 봤는데 기대와는 달리 약간 칙칙하고 진부하다고 해야되나.... 뭐 아무튼 좀 그랬다. 기대를 너무 많이 했나보다. 뭐 그래도 캐스팅은 나쁘지 않고 썩 괜찮은 장면들도 있었다. 엑스맨 캐릭터 중에 드디어 '갬빗'이 등장했다는 것이 좀 감동이었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영화가 계속 만들어져야 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 든다. <엑스맨> 시리즈가 계속 나오길 바라지만 그들의 과거보다는 미래를 더 보고 싶다는.... 뭐 그렇다고....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Free Your Mind

2010.01.19 02:12 from 2009/05

5월15일부터 24일까지 Volcom Feature Artist들의 작품을 홍대 레아 디자인 카페에서 전시한다. 오픈하는 15일에는 밤 10시부터 360 SOUNDS의 판타스틱한 DJING과 비트가 흐르는 오픈파티를 한다. 그외에 많은 이벤트가 준비되었다고 하니 Bro들이여.... 이번주 금요일밤!! 체키라웃!!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현동에 위치한 KUNSTHALLE (독일 Platoon의 World wide project) 에서 5/7~10까지 열리는 TNT Vol.3에 다녀왔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TNT는 전세계인들이 멋진T로 친구가 되자는 취지아래 한국에 베이스캠프를 차린 크리에이티브 그룹-DA(Design All)가 T를 매개로 기획한 복합 문화 이벤트이다. 다시 말해 T-shirts전시는 물론, 유명참여작가들의 워크숍과, 파티, 공연 등을 통해 대중들과 소통하는 좀 간지나는 문화행사인 것이다. TNT Vol.3 Seoul에는 6개국(독일,미국,영국,스페인,프랑스,한국) 20여명의 유명 아티스트들의 T 40여종이 전시되며 4일간의 행사기간 내내 이벤트가 진행된다고 한다. 뜻있는 분들은 출첵하시길....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