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를 이제서야 뒤늦게 챙겨봤습니다. 재밌게 봤어요 입소문 탈만합니다. 생각보다 굉장히 좋은 스릴러 영화입니다. 물론, 극의 전개를 위해 작위스러운 점도 없지 않아 보였지만 그에 딴지 걸 여유를 주지 않아요 서스펜스의 스케일이 크던 작던 굉장히 활용을 잘해서 보는 내내 긴장감을 잃지 않게 만들거든요. 배우들의 연기도 한몫합니다 이 영화는 안티히어로 영화의 기본적인 공식 중 하나를 표방하고 있는데 주인공이 나쁜놈임에도 감정이입이 되는건 적대자, 즉 상대캐릭터가 더 나쁜놈이기 때문이죠 두 메인배우는 이에 어울리는 연기를 보여줍니다 그 외 나머지 배우들은 극에 리얼리티를 불어넣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구요. 영화와는 상관없는 좀 쌩뚱맞는 얘기일 수도 있는데요 주인공의 동생부부커플은 [꿈보다 해몽]에서도 커플로 나와서 그런지(심지어 캐릭터의 성격도 비슷해요) 괜히 이 두 영화가 서로 장르만 다른 외전격 시리즈 영화가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니까 [꿈보다 해몽]은 [끝까지 간다]의 스핀오프라고 할까나요. 뭐 그냥 그랬다구요.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장대하고 위대한 전설 [반지의 제왕]의 전 이야기가 궁금한 분들을 위해 제작된 [호빗]의 결말입니다. 제가 이전 포스팅에서 말하지 않은게 있는데요 저는 원작들을 모두 읽었고 J.R.R. 톨킨의 중간계 판타지 대서사시의 극성팬까지는 아니지만 아무튼 팬 중 하나입니다. 그렇기에 피터 잭슨의 [반지의 제왕]을 보며 환호를 마다하지 않았고 [호빗]도 제작한다고 했을때 환영을 마다하지 않았죠. 사실 피터 잭슨의 [반지의 제왕]도 톨킨의 버전과는 많이 어긋난 영화였기에 [호빗]도 잘해주리라 믿어의심치 않았습니다만.. 결과물은 조금 실망스러웠어요. 3편은 마지막답게 스케일 부풀리기의 정점을 보여줍니다. [반지의 제왕] 프리퀄 타이틀을 향해 온갖 수단을 다 쓰는데도 여전히 뭔가 텅 비는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그 구멍을 메꾸라이하는건 화려한 특수효과로 점철된 전쟁 전쟁 전쟁 또 전쟁입니다. 심심하지는 않은데 그냥 문득 안쓰럽다는 생각이 드는건 왜일까요 어떻게든 죽어라 [반지의 제왕]과 연결시키려는 전개는 뭔가 피터 잭슨이 아닌 [트랜스포머]의 마이클 베이가 연출한 느낌이 듭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면 [반지의 제왕]때 느꼈었던 친근감과 애정 및 열정, 아련한 아쉬움의 그 무언가를 느낄 수 없습니다. 아마도 피터 잭슨은 [반지의 제왕]에 애착이 너무나 가는지라 [호빗] 또한 그 분위기를 따라가야 한다고 생각한 것 같아요. 하지만 [호빗] 시리즈는 과거의 영광을 그저 재현하는게 얼마나 안일하고 위험한지 증명하는 꼴이 되었죠. 사실 이 프로젝트의 원래 계획은 피터 잭슨이 제작하고 기예르모 델 토로가 2부작으로 연출하려고 했었습니다만 예전의 영광이 부담스러웠는지 연출 의사를 고사하고 각본에만 참여를 했어요. 아마 그가 연출을 했다면 그만의 B급 감성 충만한 개성있는 작품이 나왔을겁니다. 뭐 아무튼 중간계의 대서사시가 진짜로 막을 내렸습니다. 제가 계속해서 기대이하의 늬앙스로 얘기를 했습니다만 [호빗]은 일정 수준 이상의 완성도와 오락성으로 [반지의 제왕] 시리즈를 다시 펼치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앞으로 이 시리즈를 뛰어넘는 판타지 작품이 나올까요 과연.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예전에 처음 2편을 보고는 [호빗] 시리즈에 대해 흥미가 떨어졌었는데 이번에는 나름 재밌게 봤습니다 아마도 기대를 안했기 때문에 그런거겠죠. 2편은 [호빗]의 본래 정체성과는 상관없이 [반지의 제왕] 프리퀄 느낌을 내기 위해 본격적으로 시동을 겁니다. [반지의 제왕]의 주요 캐릭터들을 다시 등장시켜서 반갑고 즐거운 기분을 선사해요 특히 여성팬들 많이 울렸던 레골라스의 가세로 액션은 더 디테일하고 멋있고 화려하게 느껴집니다. 액션 씬들을 보고있으면 마치 테마파크에 놀러온 기분이 들어요 굉장히 빠른 롤러코스터를 넋놓고 보고 있는 그런 기분이랄까. 그 외 새로운 캐릭터들도 등장을 하는데 개인적으로 엘프녀 타우리엘에게 눈길이 가는건 어쩔 수 없더군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주인공 빌보에게는 집중이 안됩니다 그만큼 극에서의 비중도 작아졌어요 누가 주인공인지 모를정도로 중구난방이죠. 뭐 어쩔 수 없습니다 [반지의 제왕] 프리퀄에 한발짝 더 다가가기 위해서는. 예전보다 더 재밌게 봤다고 앞서 말했지만 여전히 스케일 부풀리기는 판단미스입니다 장황해요 질질 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거의 모든 장면에서 그런 느낌을 받는데 특히 마지막 클라이맥스는 정말이지.. 멍때리게 만들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호빗] 시리즈를 오랜만에 봤습니다 정주행으로 시리즈를 다 본 건 이번이 처음이네요. 할리우드가 내놓은 최고의 판타지 블록버스터 시리즈는 역시 [반지의 제왕]임에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그 아성에 도전한다며 우후죽순 제작된 판타지 영화들이 증명해주고 있죠 [반지의 제왕]이 정말 좋은 영화이자 넘사벽이라는 것을요. 그렇기에 [호빗]이 제작된다고 했을때 전세계 팬들은 예전의 영광이 재현되는거 아니냐 많은 기대를 했었습니다 저 역시 그랬구요. 결과는.. 뭐 그냥 이 시리즈가 다시 펼쳐졌다는 것만으로 만족해야했죠. 피터 잭슨은 [호빗]을 [반지의 제왕] 프리퀄로 만들었습니다. 원작자인 J.R.R. 톨킨은 [호빗][반지의 제왕] 순서로 집필했어요. 그러니까 [호빗]은 [반지의 제왕] 전편인데 프리퀄로 만들어 버렸으니 온전히 순수한 [호빗]이 아닌 [반지의 제왕]화된 [호빗]이 된거죠. 그래요 뭐 이건 이해합니다 소설로는 후편인 [반지의 제왕]이 영화로는 먼저 만들어졌으니 그럴 수도 있다고 치자구요. 그런데 이걸 또 굳이 시리즈로 만들었다는 겁니다 그것도 똑같이 3부작이라뇨 게다가 러닝타임마저 엇비슷하게요. 원작 [호빗]은 책 한권 분량의 동화입니다 그에 비해 원작 [반지의 제왕]은 약 5배 분량의 서사극이죠. 그러니 종종 지루하고 늘어지는 느낌이 들 수 밖에 없는 겁니다. 물론, 영화화하면서 원작과 무조건 똑같이 따라 갈 필요는 없죠 원작에 없는 얘기도 얼마든지 넣을 수 있어요 하지만 정말 이렇게까지 무리하면서 부풀려야 됐나 생각이 계속 드는건 부인 할 수 없습니다. 뭐 그래도 좋은 액션이 예상보다 많고 더 화려해진 특수효과 덕분에 눈은 즐겁습니다. 사실 세편 모두 이런 비슷한 느낌이라 포스팅 하기에 앞서 고민을 좀 했습니다. 시리즈라는 큰틀로 하나의 포스팅을 할지, 아니면 한편씩 따로 따로 포스팅을 할지에 대해서요. 후자의 방식을 택했습니다. 그렇게 해야 제 의견을 명확히 전달 할 수 있을것 같거든요 뭐 비슷한 글을 쓸 것 같긴 하지만.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0

쿠바 시가

2015.03.21 12:22 from 2015/03

근경이가 얼마전 도망자 간지로 말 한마디 없이 쿠바로 쨌다가 돌아와서는 쿠바 시가 맛 좀 보라는 연락이 와서 존나 기대하고 갔는데 달랑 시가 한개비 들고 나왔더라. 내가 생각한건 왜 그 외국영화처럼 시가박스에 담겨져 있는 존나 허세 간지 뭐 그런거였는데.. 아무튼 그래도 이게 어디냐며 어설프게 체게바라 흉내내며 뻐끔뻐끔 했네. 그리고 근경이가 찍은 쿠바 사진 보며 눈물흘렸.. 아 나는 언제 가볼려나 내 꿈의 나라. 얼마전 미쿡이랑 쿠바랑 53년만에 외교관계 정상화하겠다고 하길래 빚을 내서라도 어서 빨리 쿠바에 다녀와야되는건가 생각이 요즘 계속 머리속에 맴돌고 있음요. 쿠바는 지구상 몇 남아있지 않은 완벽한 사회주의 국가이자 그동안 미쿡의 경제봉쇄 정책으로 인해 사실상 1950년대에 멈춰있는 올드스쿨 국가인데 이제 미쿡의 자본이 흘러들어가게되면 내가 꿈에 그리던 올드스쿨 쿠바의 모습이 사라지는건 시간 문제일테니.. 아 어떡하지 마이너스 통장 만들어야 되나.

Posted by YONGMANI 트랙백 0 : 댓글 6